• [인물] 유선요 전 청사대표, 청원생명축제 총감독 선임

    조회수406

    등록일2019.06.25

    Share |


     

    행사기획 전문가인 유선요 전 청사대표가 2019 청원생명축제의 첫 총감독으로 선정됐다.

     

    청주시는 13일 위원회를 개최하고 대학교수 등 채용심사 위원들이 응모자 2명에 대한 심사를 거쳐 유 전 대표를 총감독으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청원생명축제는 연 50만 명 관람객과 매출 40억 원의 수익에도 일부 기획력과 콘텐츠 부족, 운영 미숙 등 전례 답습의 축제라는 지적을 받아왔다.

     

    축제추진위는 청원생명축제를 전국 농,특산품 대표 축제로 성장시키기 위해 풍부한 경험과 축제를 진두지휘할 총감독제를 도입했다.

     

    앞으로 유선요 총감독은 농특산물 축제의 정체성을 살리면서 추진위원회 소관하에 축제 대행사와 협력을 통해 축제기획과 공간연출, 킬러 콘텐츠(독창적인 체험·공연) 개발 등을 담당하게 된다.

     

    올해 11회째 청원생명축제는 오는 927일부터 106일까지 청원구 오창 미래지 농촌테마공원에서 열린다.

     

    유선요 총감독은 30여 년간 축제기획, 연출자로 활동해 지역 뿐 아니라 전국에서도 알려진 이벤트 전문가다. 특히 충청권을 대표하는 전문가로 동종 업계와의 굳건한 인적 네트워크가 강점으로 꼽히고 있다. 또한 청사 등 행사대행사 경영 및 문화기획 등에 종사한 경험도 장점이다.

     

    청주공예비엔날레, 항공엑스포, 인쇄출판박람회, 오송바이오엑스포 등 충북의 대형행사에 참여해왔고 보은대추축제, 세종대왕초정약수축제, 청주오디축제 등 크고 작은 지역축제에 연출가로 참여한 경험이 있다.

     

    또한 사단법인 한국이벤트협회 감사, 충북이벤트협회 회장을 역임하고 우석대학교, 서원대학교, 충청대학교, 주성대학교 등에서 후학들을 위해 축제·이벤트 과목을 가르쳐왔다.

     

    유선요 총감독은 "청원생명축제의 좋은 콘텐츠를 더욱 빛나게 하고, 지역적 축제라는 이미지를 벗어나 전국에서 내로라하는 축제 대열에 반입시키는 것이 목표이다. 또한 청원을 생명도시로써 자리매김을 하는데 큰 역할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청원생명축제 대행사로는 이플랜(대표 정성채)이 선정됐다

    이름 :
  • 최신 뉴스 +